[2022년 11월 뷰티뉴스]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루치아 피카’가 선보이는 첫 컬렉션 바이레도(BYREDO), ‘리퀴드 립스틱 바이닐’ 출시

최종 수정일: 11월 18일




(2022년 11월) 언유주얼 뷰티 브랜드 바이레도(BYREDO) 바이레도 메이크업의 새로운 아이콘, ‘리퀴드 립스틱 바이닐 (LIQUID LIPSTICK VINYL)’을 선보인다.


‘리퀴드 립스틱 바이닐’은 브랜드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리퀴드 립 라인으로, 10가지 뉴트럴한 컬러 구성과 높은 광택감의 텍스처, 유니크한 패키징 디자인이 돋보이는 제품이다. 특히 지난 3월 바이레도에 합류한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루치아 피카’의 첫 번째 캠페인 제품이라는 점에서 뷰티팬들의 반응이 더욱 뜨겁다.


“제가 리퀴드 립스틱 캠페인에 대한 아이디어를 좋아하는 이유는 바이레도의 시작점인 향수로 돌아가기 때문입니다. 한 사람의 기분과 감정을 바꿀 수 있는 것으로 ‘물'에 대한 아이디어에서 출발했어요. 바이레도 향수는 개인적인 기억에 대한 해석이며, 향기를 통해 느껴지는 보이지 않는 감정의 매개체입니다. 바이레도의 메이크업이 눈에 보이는 감정의 매개체가 되기를 바랍니다”


- 크리에이티브 이미지 및 메이크업 파트너 Lucia Pica

이번 ‘리퀴드 립스틱’은 움직임과 빛, 그리고 모든 존재의 관능적이고 반사적인 원천인 물과의 관계에 대해 이야기하는 ‘리퀴드 바디 캠페인’과 함께한다. 변하기 쉽고, 관능적이며, 감정을 반영하는 원초적인 힘을 지닌 물의 특성을 ‘리퀴드 립스틱’에 투영한 루치아 피카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리퀴드 립스틱’이 개인의 일부가 되고 감정을 드러내기 위한 매개체로서 작용하도록 했다.


한편 바이레도의 ‘리퀴드 립스틱’은 한 번의 스트로크로 오래 지속되는 선명한 컬러감을 선사해주며 끈적임과 번짐 없이 빛나는 입술을 연출해준다. 오일과 왁스, 시어버터가 믹스되어 있는 크리미한 텍스처가 가장 큰 특징으로, 입술에 세련된 광채를 표현해줄 뿐만 아니라 모이스춰라이징, 컴포트 효과가 입술을 편안하게 보호해준다.


컬러는 총 10가지로 출시되었으며, 완전히 투명한 팬텀 (Fantome)에서부터 오번 (Auburn)과 같은 소프트 한 브라운, 스칼렛 리버 (Scarlet River) 처럼 은은한 레드까지 선명한 발색의 뉴트럴한 컬러 조합으로 구성되어 다양한 피부 톤과 분위기에 맞는 메이크업을 연출할 수 있다. 특히 ‘팬텀’ 컬러의 경우 립 뿐만 아니라 눈가나 뺨 위 등 광택이 필요한 모든 부위에 사용 가능한 멀티 제품으로 포인트를 주고 싶은 부분에 탑코트처럼 덧바르면 글로우 메이크업을 연출할 수 있다.


호기심을 자극하는 ‘리퀴드 립스틱’의 토테믹 (Totemic)한 패키징은 캠페인의 메인 아이디어인 물이 흐르는 형태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되었다. 샤프하고 소프트한 어플리케이터 역시 ‘리퀴드 립스틱 바이닐’의 텍스처만을 위해 고안되었으며 양 조절이 쉽고 라이너처럼 섬세한 연출이 가능해 손쉽게 정교한 립 메이크업을 완성할 수 있다.


바이레도 메이크업 라인의 새로운 아이콘으로 자리잡을 ‘리퀴드 립스틱 바이닐’은 도산 플래그십 스토어와 전국 바이레도 백화점 매장 그리고 SI빌리지(sivillage.com)에서 만나 볼 수 있다.